In 1987, young Myoung Choi boarded a plane bound for the United States. His
heart was aflame with a dream to promote Taekwondo worldwide and nurture
Taekwondo talent across America. Myoung Choi graduated from Hanyang
University's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after initially training in Taekwondo
at Dong-Seong High School.
Choi faced challenges due to the absence of a dedicated Taekwondo
program at his university. At the time, Hanyang University lacked a standalone
Taekwondo department, requiring Choi to overcome inadequate school support.
To do so, athletes and coaches had to engage in extensive negotiations with
school officials. Excellent competition results were essential for these
negotiations. During Choi's time at Hanyang University, the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flourished with record-breaking athletic competition awards.
Amidst his enviable college life, Choi, encouraged by professors, decided to
study abroad.
After completing admission procedures at Martin University in Tennessee,
which had a partnership with Hanyang University, Chois life took a pivotal turn
during a brief stopover in Texas to meet a friend. Recognizing the infinite
potential of the Taekwondo market in Texas, he changed his plans, enrolling at
Texas Christian University and working as a Taekwondo instructor while studying.

Amidst rigorous academic pursuits, English studies, and work
responsibilities, Choi dedicated himself to propagating Taekwondo. Over time,
word of his expertise spread, attracting trustworthy disciples. Responding to their
requests, he began teaching Taekwondo to children, initiating its spread within
the local community.
Many of these early disciples, including federal judges, CEOs, coroners,
doctors, and lawyers, learned not only Taekwondo but also Korean ethics,
culture, and arts. Some exceptionally talented disciples were sent to Korea as
exchange students and later became Olympic medalists. Founded on the
passion of youth, nurtured numerous disciples over 12
years.
Serving as president of the Texas Elite Athletes Association, Choi began
contributing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and his disciples assumed key.
roles across various sectors, positively influencing society.

Leaving behind success as a Taekwondo master, Myoung Choi embarked on a
new business venture. Faced with personal financial challenges and intense.
market competition due to the burgeoning number of Taekwondo Dojos, he
ventured into an unfamiliar field, which is cleaning services. Armed with diligence.
and passion honed through Taekwondo training, he successfully navigated the
business landscape. Starting with passion and sharp business acumen, his
cleaning business thrived, securing contracts with multiple clients, and expanding.
into real estate investment.
Not stopping there, Myoung Choi continues to achieve remarkable.
success, making headlines by turning around the financially struggling Shady.
Valley Country Club within a mere three years of acquisition in 2019.
Furthermore, in 2021, he successfully managed Coyote Ridge Golf Club and The
Cascades Country Club, acquiring a total of three golf clubs. These
accomplishments underscore the significance of his passion and diligence,
learned through his life as a Taekwondo practitioner, reflected in his business.
philosophy. His swift and efficient management has established him as a notable
figure in the golf industry.
Despite the busy life of a successful entrepreneur, he never forgot his
alma mater and his love and support for Taekwondo. Under the leadership of
Myoung Choi since 2013, Texas Taekwondo United served as a hub for young.
Taekwondo instructors, providing opportunities for Texas Taekwondo prospects to
learn Korean culture and traditions. He also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his
alma mater, Hanyang University, by donating $100,000 through the Hanyang.

Foundation to support arts education amidst economic challenges caused by the
pandemic.
Chairman Chois passion for Taekwondo remains unwavering even after
becoming a CEO and establishing himself as a successful businessman in
America. As he continues to spread Taekwondo in the United States and solidify
his position as a successful entrepreneur, his Taekwondo journey remains.
ongoing.
27년 전, 청년 최명섭이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그의 가슴은 세계에
태권도를알리고 미국 곳곳에 태권도 후진을 양성하기 위한 꿈으로 불타고 있었다.
최명섭 회장은 동성고 태권도부를 거쳐 이후 한양대 체육학과를 졸업했다.
당시 한양대에는 태권도학과가 단독으로 존재하지 않았기에, 열악한 학교의 지원을
극복해야만 했다. 그를 위해, 선수와 코치가 학교 관계자들과 직접 협상해야 하는 일이
많았다. 협상을 위해서는 선수들의 우수한 대회 성적이 필수였고, 그가 한양대에
재학했던 시절, 한양대 체육학과는 전성기를 구가했다. 남들이 부러워할 만큼
승승장구했던 화려한 대학생활을 하던 중, 청년 최명섭은 교수들의 적극적인 권유로
유학을 결심했다. 한양대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테네시주 마틴대학교에 입학 수속을
모두 마치고, 본격적 유학생활을 시작하기 전, 친구를 만나기 위해 잠시 여행차 들른
텍사스에서 그는 그의 인생의 활로를 바꾸었다.
텍사스에서 태권도 시장의 무한한 가능성을 예견한 그는, 학교를 Texas Christian
University 로 변경, 학교를 다니며 태권도장의 사범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고된 학업과
영어공부, 그리고 일 가운데서도 그는 태권도 전파에 온 힘을 쏟았다. 어느덧 그를 통해
태권도의 소문이 입을 타고 전해졌고, 믿음직스러운 제자들도 생겨났다. 제자들의
요청으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태권도 수업을 개설하였고, 지역 내 아이들에게도
태권도가 확산되기 시작했다.
이 때에 키운 제자들과는 지금도 함께 한다. 연방 판사, 회사의 CEO 를 비롯해, 부검사장,
의사, 변호사 등 수많은 미국의 제자들이 태권도를 통해 한국의 도와 예의, 문화와 예술을
배웠다. 제자들 중 실력이 뛰어난 이를 한국으로 유학 보내 올림픽 메달리스트로
만들기도 했다. 청년의 열정을 태워 설립한 “Choi’s Taekwondo”는 12년 동안 수많은
제자들을 양성했다. 최명섭 회장은 텍사스 엘리트 선수협회 회장을 역임하며 자랑스러운
태권도인으로써 한인동포사회에 봉사하기 시작했고, 그의 가르침을 받은 제자들은
각계각층의 주요 요직에서 세상을 더 나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훌륭한 리더들이 되었다.
태권도 매스터로써의 성공을 뒤로하고, 최명섭 회장은 또 다시 새로운 사업에
도전한다. 개인적으로 했던 투자의 어려움과,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태권도장으로
인한 치열한 시장 경쟁 상황에서, 그는 전혀 생소했던 청소업에 뛰어들었고, 태권도를
통해 훈련한 성실과 열정을 무기로 사업을 성공시켰다. 열정과 예리한 사업적 감각
하나만으로 시작한 청소업은 여러개의 거래처들과의 계약을 따내며 성황을 이루었다.
청소업의 성공에 힘입어 그의 회사는 건물과 건축 투자회사로까지의 발전을 이뤄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최명섭 회장은 최근 놀라운 성과를 이루며 새로운 도약을
이루고 있다. 2019년에는 적자 상황에 빠져 있던 Shady Valley Country Club을 인수한

뒤, 단 3년 만에 흑자로 전환시켰다. 더불어 2021년에는 Coyote Ridge Golf Club과 The
Cascades Country Club을 연이어 인수하여 총 3개의 골프 클럽을 성공적으로 경영
중이다. 이 모든 성과는 그의 태권도인으로써의 삶에서 배운 열정과 성실함이 경영
철학으로 반영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그의 빠르고도 효율적인 경영은 골프
산업에서 주목할 만한 경영인으로 그를 자리매김시켰다.
성공한 경영인으로써의 분주한 삶 속에서도 그는 자신을 키워준 모교와 태권도를
향한 사랑과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2013년 최명섭 회장체제로 출범한 Texas Taekwondo
United 는 젊은 태권도 사범들을 하나로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감당했다. 텍사스 태권도
꿈나무 선수단을 인솔하여 태권도 종주국인 한국의 문화와 전통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고, 2013년 Texas open 국제 태권도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뤄 텍사스의
태권도 사업의 발전에도 힘을 보탰다. 또한 자신의 모교인 한양대학교의 발전을 위해
한양국제재단을 통해 예체능 대학에10만불을 기부하며,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모교와 후배들에게 큰 힘이 되어주기도 했다.
최명섭 회장의 태권도를 향한 열정은 기업체의 CEO가 된 이후에도 여전히 변함
없다. 한국 땅을 떠나 미국에 태권도를 전파하고 미국 사회에서 성공한 사업가로
자리매김한 지금도, 그의 태권도 레이스는 현재 진행형이다.

Comments (4)

  • soapgate April 24, 2024 Reply

    Your passion for your subject matter shines through in every post. It’s clear that you genuinely care about sharing knowledge and making a positive impact on your readers. Kudos to you!

  • 먹튀검증 May 5, 2024 Reply

    토토사이트 추천: https://www.krrun.com/

  • 꽁 머니 May 11, 2024 Reply

    Wonderful beat I wish to apprentice while you amend your web site how could i subscribe for a blog web site The account aided me a acceptable deal I had been a little bit acquainted of this your broadcast provided bright clear idea

  • Teppichreinigung May 18, 2024 Reply

    This article was incredibly insightful! I was captivated by the thoroughness of the information and the clear, engaging way it was delivered. The depth of research and expertise evident in this post is remarkable, significantly elevating the content’s quality. The insights in the opening and concluding sections were particularly compelling, sparking some ideas and questions I hope you will explore in future articles. If there are any additional resources for further exploration on this topic, I would love to delve into them. Thank you for sharing your expertise and enriching our understanding of this subject. I felt compelled to comment immediately after reading due to the exceptional quality of this piece. Keep up the fantastic work—I’ll definitely be returning for more updates. Your dedication to crafting such an excellent article is highly appreciate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