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CHN-ENG)Kukkiwon Makes ‘Biggest Failure in Appointment?’

(KOR-CHN-ENG)Kukkiwon Makes ‘Biggest Failure in Appointment?’
国技院历史性人事任命大败笔. 국기원,
‘역대급 인사의 패착(敗着)?’
최영열 원장의 이근창 구조개혁위원회장 선임을 두고 “’코로나19′ 비수에 꽂인 태권도인 들에게 또 하나의 비수를 꽂았나?”

By Lee Seok-Je of Seoul Korea

President Choi young-ryul Appoints Lee Geun-Chang for President of Structural Reformation Committee Regardless of Corruption, “Will This Hurt Taekwondo People Already Suffering from COVID-19?”

There is a controversy over the president of Kukkiwon Structural Reformation Committee, Lee Geun-Chang, appointed by the president of Kukkiwon, Choi Young-Ryul, who was suspended for 3 months. Kukkiwon newly established Structural Reformation Committee to correct the past mistakes and reform the organization.

Structural Reformation Committee prepares reformation plan for Kukkiwon’s project, budget, and organization and the committee is organized with up to 10 members. Lee Geun-Chang who was the former secretary general of Kukkiwon got appointed as the president and considerable number of Taekwondo people are opposing fiercely.

Although President Lee was highly regarded in aspect of job performance during his service in Kukkiwon, he was involved in scandals including recording false career, changing personnel record arbitrarily, and fabricating official documents and he got fines of 2,000,000 won (interference, malpractice, charge of employment scandal) for 3 times in 2012.

In 2014, President Lee was also fined 4,000,000 won for a charge of interference including bidding fabrication in the process of ‘Selecting Agency for Opening and Closing Ceremony of The World Taekwondo Hanmadang’ held in Pohang.

In 2018, President Lee voluntarily resigned and received 370 million won even though he was not a candidate for voluntary resignation as he was waiting for appointment.

Considerable number of Taekwondo people point out that appointment of President Lee is related to President Choi’s withdrawal of legal suit on suspension of performance of duties.

Candidate Oh Noh-Kyun who lost the election for president of Kukkiwon by one vote claimed for re-election and filed petition for provisional injunction to the court. The court accepted this petition.

While President Choi opposed to injunction, his objection was overruled. Then, President Choi appealed to Seoul High Court.

Candidate Oh filed a merit of lawsuit to confirm the invalidity of election. Last 25, Candidate Oh submitted law suit withdrawal to the court and President Choi returned to work after 3 months.

Many Taekwondo people assume that Candidate Oh withdrew the lawsuit under the condition of re-appointing President Lee who helped his election activity. Furthermore, as the appointment was made without reports of board of directors, there is growing doubt of Taekwondo people.

Many Taekwondo people deplore on such appointment. There is rising criticism over President Choi for the doubt on having a deal without facing the situation.

A prominent figure said “The status of Kukkiwon will be re-established depending on the responses of operational board of directors, board of directors, and labor union over appointment of President Lee by President Choi” and showed concerns over another drop in status of Kukkiwon due to President Choi.

国技院历史性人事任命大败笔

崔英烈院长任命“腐败综合体”李根昌为国技院机构改革委员会委员长,这是否是遭受疫情灾害跆拳道的第二次打击呢?

在被停职三个月左右复职的崔英烈国技院院长任命了李根昌为国技院机构改革委员会委员长整个跆拳道界都是一片哗然。设立机构改革委员会主要是去弊存精、重塑组织为主要目的。

机构改革委员会主要制定国技院业务计划案、预算案、组织改革方案等业务,将由十人左右组成。领导此机构的委员长是前国技院事务处长李根昌,对此绝大多数跆拳道人表示出了很大不满。

此人在履职国技院重要职位时在业务能力方面虽然得到了很高评价,但因虚报2012年经历、任意变更人事记录、公文造假等三起违法事件被处罚两百万韩币(起诉内容为渎职、造假、受贿)的经历。

而且还在2014年“浦项世界跆拳道大会开闭幕式承办招标案”中因暗箱操作等渎职行为被判400万韩币的经历。还有2018年不是内退对象的情况下提前获得了三亿七千万韩币补偿后顺利内退。这件事情在2019年韩国文体部审计过程中被发现,后责令国技院收回相关费用。

很多人认为这次李委员长能够出任此职务,都是跟崔英烈院长非法当选诉讼案的终止有关。

在竞选国技院院长时,因一票落选的吴卢均候选者向法院提出重新选举并请求法院判定当选人暂时终止履行院长义务的诉讼案。当选的崔院长提出了异议但被驳回,被驳回后向首尔高等法院提出了抗辩诉讼。当时吴卢均是提出当选无效的诉讼,但在5月25日又撤销了相关诉讼案,因原告方的撤诉停职三个月的崔院长又可以正常履行院长义务了。

据跆拳道界的推测,吴候选者应该是提出了启用在自己竞选活动中出力颇多的李委员长为撤诉条件的推断。加之相关人事任命案未在理事会上讨论就进行了任命,所以上述推测内容更具有了真实性。

大多数跆拳道人表示很痛心疾首,对崔院长没有正面处理相关案件而是以此种暗箱操作方式进行解决表示出了很大不满。

某位跆拳道实力人士表示,关于这次任命会不会又将成为进一步弱化国技院公信力主要看国技院运营理事会、理事会、工会等组织的反应了。

최영열 원장, ‘비리종합셋트’ 이근창씨 구조개혁위원회장 선임 두고 “코로나19 비수에 꽂인 태권도인 들에게 또 하나의 비수를 꽂았나?”

3개월가량 직무 집행정지 상태였던 최영열 국기원장이 인선한 이근창 국기원 구조개혁위원회장을 두고 태권도계가 시끄럽다. 구조개혁위원회는 국기원이 그 간의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고, 조직을 쇄신하기 위해 신설한 기구이다.

구조개혁위원회는 국기원의 사업, 예산, 조직에 관한 개혁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수행한다고 한다. 위원은 10명 이내로 꾸려진다. 이러한 개혁위원회를 이끄는 위원장에 前 국기원 사무처장을 지낸 이근창씨가 위촉된 것을 놓고, 상당수의 태권도인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위원장은 국기원 근무시절 요직을 지내며 업무능력 면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았지만, 2012년 허위경력 기재, 인사기록카드 임의변경, 공문서위조 등의 비리로 벌금 2백만원(업무방해, 업무상 배임, 채용비리 혐의)의 세 차례 벌금형을 받는 등의 물의를 일으킨 전력이 있는 인사다.

또, 2014년 ‘포항세계태권도한마당 개폐회식 대행사 선정’ 과정에서 입찰 조작 등 업무방해 혐의로 벌금 400만원을 선고받았다.

거기다 2018년에는 대기발령 상태에서 희망퇴직 대상자가 아니었음에도 3억 7천만 원을 받고 희망 퇴직했다. 이 사실이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검사에서 확인돼 국기원이 환수조치 요구를 받은 바 있다.

이번 이 위원장의 선임은 최영열 원장의 직무 집행정지 소송 취하와 관련이 있다는 것이 상당수 태권도인의 주장이다.

국기원 원장 선거에서 한 표 차로 낙선한 오노균 후보가 재선거를 주장하며 법원에 원장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최원장은 가처분 인용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기각되자 서울고등법원에 항고했다.

오후보는 당선 무효를 확인하려는 본안소송을 냈다. 오 후보 측이 지난달 25일 소송 취하서를 법원에 제출했고, 최 원장은 석 달 만에 업무에 복귀했다.

이 과정에서 오 후보가 자신의 선거 운동을 도운 이 위원장의 재기용을 조건으로 걸었다는 것이 많은 태권도인의 관측이다. 게다가 이사회 보고도 없이 단행한 인사여서 태권도인들의 의구심이 합리적이라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다.

다수의 태권도인은 개탄스럽다는 입장이다. 사태를 정면 돌파하지 않고,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주는 최 원장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뜨겁다.

한 태권도 중진은 이번 최원장의 이위원장 구조개혁위원회장 선임을 두고 “’코로나19′ 비수에 꽂인 태권도인 들에게 또 하나의 비수를 꽂았다. 향후 국기원의 운영이사회,이사회,노동조합 등이 어떤 반응을 보니냐에 따라 국기원 위상이 재정립 될 것으로 보인다”며 최원장으로 인한 또 한 번의 국기원 위상추락을 걱정하고 있다.

이석제 기자.

Full news>http://www.wtu.kr/1938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세계태권도연합뉴스)